추혜선 "KT&G, 해외투자 분식회계 의혹 포스코와 닮은꼴"…금감원장 "검찰고발 고려" > 한인사회

본문 바로가기
USD/KRW 한국
1,182.70↓
2019-10-14 12:16 (UTC+9)
USD/IDR 인도네시아
14,078.57↓
2019-10-14 12:16 (UTC+9)
전체메뉴열기

한인사회

2019-10-09 | beesflow 추혜선 "KT&G, 해외투자 분식회계 의혹 포스코와 닮은꼴"…금감원장 "검찰고발 고려"

본문


bc11d6305615c50001a216237c8519b3_1570591324_9403.jpg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KT&G의 해외투자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감리와 함께 검찰고발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8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소관 국정감사에서 추혜선 의원이 KT&G의 허위공시 문제와 백복인 사장의 감리 방해 의혹을 제기하자 이같이 답했다.

이날 추혜선 의원은 "KT&G에서 지난해 국감에서 제기했던 포스코의 해외투자에서 나타난 것과 흡사한 모습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앞서 추 의원은 지난해 10월 국감에서 2011년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엔지니어링의 산토스·EPC 인수 및 매각시 부실 회계처리 의혹을 제기했으며 이후 금감원은 감리에 착수해 현재 회계처리 문제와 배임의혹 등을 조사 중이다.

추 의원은 "KT&G는 2011년 인도네시아 담배회사인 트리삭티의 지분 51%를 갖고 있는 렌졸룩 지분 100%를 원래의 주주인 조코로부터 당초 취득원가인 180억원보다 약 5배나 비싼 897억원에 매입했다"며 "이중 590억원은 같은 해에 배당 형식으로 조세피난처인 말레이시아 라부안에 있는 페이퍼컴퍼니 코룬으로 흘러간 정황이 포착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트리삭티의 경영악화로 렌졸룩의 지분가치가 계속 하락하자 KT&G가 2015년말에 렌졸룩 주식 장부가액을 0원으로 처리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트리삭티의 옛 주주 조코가 KT&G 측에 발송한 공문 내용도 공개했다. 추 의원에 따르면 트리삭티의 49%를 갖고 있던 옛 주주인 조코는 2015년초 KT&G에 트리삭티 잔여지분을 556억원에 매입하지 않으면 법적권리를 통해 트리삭티 담배공장 가동을 중단시킬 수 있다는 공문을 발송했고, 결국 KT&G가 2017년에 조코의 트리삭티 잔여지분 562억원 어치를 매입했다.

그는 "KT&G가 스스로 장부가액을 0원으로 처리한 주식을 다시 고가에 매입해줬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 된다"면서 "KT&G는 2011년 7월 렌졸룩 지분을 취득하면서 트리삭티의 경영권을 확보했다고 공시한 바 있는데, 소수주주에 불과한 조코가 트리삭티 공장 가동을 중단시킬 법적 권리가 있다고 위협한 상황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추 의원은 "KT&G와 조코 간에 모종의 이면 약속을 해주면서 트리삭티 경영권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했다는 정황이 사실이라면 허위공시나 분식회계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추 의원은 백복인 KT&G 사장의 금감원 감리 방해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언론에 보도된 KT&G 내부문건에 의하면 백복인 사장이 대형로펌을 선임해 금감원의 요구자료 제출을 최대한 늦추는 방법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의혹도 있다"며 "금감원이 지난해 3월 정밀감리에 시작한 지 1년 반이 넘도록 아직까지 종결하지 못한 것은 KT&G의 지연작전 때문은 아니냐"고 지적했다.

외감법(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제42조 제6호에 따르면 정당한 이유없이 감리업무에 따른 자료제출 요구나 조사를 거부하거나 기피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추 의원은 "만약 백복인 사장이 자료제출 지연이나 거부를 지시한 것이 사실이라면 금감원이 외감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윤석헌 원장은 "감리권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노력하겠다"면서 "아무래도 압수수색 권한이 없다보니 감리진행에 어려움이 수반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윤 원장은 이어 "(백복인 사장 검찰 고발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인니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