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산불 연기, 필리핀 세부까지 퍼져…대기질 악화 > 사회

본문 바로가기
USD/KRW 한국
1,182.70↓
2019-10-14 12:16 (UTC+9)
USD/IDR 인도네시아
14,078.57↓
2019-10-14 12:16 (UTC+9)
전체메뉴열기

사회

2019-09-23 | beesflow 인니 산불 연기, 필리핀 세부까지 퍼져…대기질 악화

본문


0463aaa74ad4f0577e75e7a08e62cb64_1569208734_1021.jpg
 

방화용의자 230명 체포…말레이 소방비행기 지원은 거절
 
"2000년 이후 보르네오 섬 산불의 39%는 팜 농장 때문"
 
 
인도네시아의 산불 연기가 브루나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남부에 이어 필리핀 세부 섬까지 퍼졌다.
 
20일 일간 꼼빠스와 스트레이츠타임스, 외신에 따르면 필리핀 환경 당국은 "인도네시아의 산불 연기와 남서 몬순의 영향으로 세부에 연무가 끼었다"며 마스크 착용과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세부에는 이번 주 초부터 연무가 끼기 시작했으며 초미세먼지(PM 2.5) 수치가 56㎍/㎥으로, 안전기준인 50㎍/㎥을 넘은 상태다.
 
아직 역대 최악의 산불 연무 사태로 꼽히는 2015년 수준은 아니다.
 
2015년에는 세부 섬과 민다나오 섬의 많은 지역이 연무에 뒤덮였다.
 
인도네시아는 건기가 되면 수익성이 높은 팜나무 등을 심으려고 천연림에 산불을 내는 일이 반복된다.
 
특히 식물 잔해가 퇴적된 '이탄지'가 많다 보니 유기물이 타면서 몇 달씩 연기를 뿜는다.
 
2015년에는 260만 헥타르(2만6천㎢)를 태웠고, 올해는 8월까지 32만8천700 헥타르(3천287㎢)를 태운 것으로 집계됐다.
 
인도네시아 경찰은 올해 체포한 방화 용의자가 230명까지 늘었다고 전날 발표했다.
 
지난 16일 체포된 남성 3명의 경우 수마트라 섬 리아우주의 테소 닐로 국립공원 구역에 농작물을 심으려고 불을 지르다 붙잡혔다. 이 지역은 야생 코끼리 140여 마리의 서식지다.
 
경찰은 산불 방화 혐의로 49개 임업 기업이 소유한 토지를 봉쇄하고 조사 중이다. 이들 기업 중에는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업체도 포함돼 있다.
 
인도네시아의 산불은 수마트라 섬과 보르네오 섬(깔리만딴)에 집중돼 있다.
 
국제산림연구센터(CIFOR)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보르네오섬에서 2000년∼2018년 630만 헥타르의 산림이 소실됐으며, 이중 최소 39%가 팜 농장 때문으로 추정된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는 팜오일 세계 생산량의 85%를 담당한다.
 
인도네시아 이웃 국가 중에서도 바람의 영향으로 말레이시아가 직격탄을 맞고 있다.
 
'에어비주얼'(AirVisual)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으로 보르네오섬 말레이시아령 쿠칭의 대기오염지수(US AQI)가 250으로 세계 91개 주요 도시 가운데 최악으로 나타났다.
 
쿠알라룸푸르도 160으로 3위를 차지했다.
 
이는 각각 '매우 건강에 해로움'(201∼300)과 '건강에 해로움'(151∼200)에 해당한다.
 
말레이시아는 인공강우를 실시하는 한편 학생들에게 마스크 200만장을 배포했으며, 이날만 해도 2천646개 학교에 휴교령을 내렸다.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는 "산불 진화를 위해 공중 소화 항공기(water-bombing aircraft)를 지원하려 했으나 인도네시아가 거절했다"며 "왜 거절하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달 들어 더 심해진 산불 연기로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등 주민 수 만명이 호흡기와 눈, 피부 질환을 앓고 있으며 오랑우탄, 코끼리, 호랑이 등 야생동물 피해도 심각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인니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