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 737맥스 사망자 1억7천만원씩 지급…피해 배상과 별개 > 사회

본문 바로가기
USD/KRW 한국
1,182.70↓
2019-10-14 12:16 (UTC+9)
USD/IDR 인도네시아
14,078.57↓
2019-10-14 12:16 (UTC+9)
전체메뉴열기

사회

2019-09-24 | beesflow 보잉, 737맥스 사망자 1억7천만원씩 지급…피해 배상과 별개

본문


a7a00d9ab184042164faba4b27b29046_1569296334_9273.jpg
 

보잉이 두 차례의 737맥스 여객기 추락사고 사망자 346명의 유족에게 가족당 14만4천500 달러(1억7천만 원)를 유가족 지원금으로 지급합니다.

이는 피해 배상금과는 별개로, 유족은 지원금을 받기 위해 진행 중인 소송을 중단할 필요가 없습니다.

현지시간으로 23일 로이터 통신과 AP통신에 따르면 보잉사가 지난 7월 발표한 737맥스 희생자 지원 기금 관리인은 "오늘부터 유족의 지원금 지급 신청을 받으며, 12월 31일까지 접수한다"고 밝혔습니다.

기금 관리를 맡은 케네스 파인버그 변호사는 "35개국에서 유족을 찾아내 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 변호사로, 9·11 테러 희생자 보상 기금을 감독한 바 있습니다.

데니스 뮬렌버그 보잉 최고경영자(CEO)는 "추락 사고 희생자들에게 깊은 애도를 보낸다"며 "이 기금의 지원은 피해 가족을 돕기 위한 노력의 중요한 단계"라고 성명을 통해 밝혔습니다.

보잉 737 맥스는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에서 추락한 라이온에어 여객기와 지난 3월 추락한 에티오피아 항공 여객기 참사로 모두 346명의 인명 피해를 냈습니다.

이로 인해 올해 3월 중순부터 공식적으로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보잉사는 피해 보상과 별개로 유족 지원금으로 5천만 달러, 추락사고 영향을 받은 지역사회의 교육과 재정지원을 위해 5천만 달러 등 총 1억 달러(1천193억원 상당)의 기금을 내놓았습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조사 결과 라이온에어 여객기 추락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디자인 결함과 관리상 실수를 꼽았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이 전날 보도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인니포스트